2018.03.18 주일저녁예배말씀 [참된 질서 속에 피어나는 참된 평화] - 전병규 목사 > 설교영상 다시보기

본문 바로가기


설교영상

주의 말씀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시 119:105)

  부곡교회  >  설교영상
설교영상 다시보기

주일저녁말씀 | 2018.03.18 주일저녁예배말씀 [참된 질서 속에 피어나는 참된 평화] - 전병규 목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3-18 20:49 조회55회 댓글0건

본문

본문말씀 : 에스더 113-22

 

13.왕이 사례를 아는 현자들에게 묻되 왕이 규례와 법률을 아는 자에게 묻는 전례가 있는데

14.그 때에 왕에게 가까이 하여 왕의 기색을 살피며 나라 첫 자리에 앉은 자는 바사와 메대의 일곱 지방관 곧 가르스나와 세달과 아드마다와 다시스와 메레스와 마르스나와 므무간이라

15.왕후 와스디가 내시가 전하는 아하수에로 왕의 명령을 따르지 아니하니 규례대로 하면 어떻게 처치할까

16.므무간이 왕과 지방관 앞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왕후 와스디가 왕에게만 잘못했을 뿐 아니라 아하수에로 왕의 각 지방의 관리들과 뭇 백성에게도 잘못하였나이다

17.아하수에로 왕이 명령하여 왕후 와스디를 청하여도 오지 아니하였다 하는 왕후의 행위의 소문이 모든 여인들에게 전파되면 그들도 그들의 남편을 멸시할 것인즉

18.오늘이라도 바사와 메대의 귀부인들이 왕후의 행위를 듣고 왕의 모든 지방관들에게 그렇게 말하리니 멸시와 분노가 많이 일어나리이다

19.왕이 만일 좋게 여기실진대 와스디가 다시는 왕 앞에 오지 못하게 하는 조서를 내리되 바사와 메대의 법률에 기록하여 변개함이 없게 하고 그 왕후의 자리를 그보다 나은 사람에게 주소서

20.왕의 조서가 이 광대한 전국에 반포되면 귀천을 막론하고 모든 여인들이 그들의 남편을 존경하리이다 하니라

21.왕과 지방관들이 그 말을 옳게 여긴지라 왕이 므무간의 말대로 행하여

22.각 지방 각 백성의 문자와 언어로 모든 지방에 조서를 내려 이르기를 남편이 자기의 집을 주관하게 하고 자기 민족의 언어로 말하게 하라 하였더라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